2020 KESPACUP GROUP B DAY1, GEN vs KT

관리자
2020-12-24
조회수 232

양 팀의 챔피언 구성을 보면 모두 후반을 바라보는 조합이지만 GEN의 미드-정글, 바텀의 초반 라인전 구도가 더 유리한 것으로 보이고 KT는 오히려 성장 후에 후반에 기대치가 높은 챔피언이 많다. 초반에 GEN의 노림수를 얼마나 피하고 성장을 할 지 지켜봐야 한다. GEN의 경우 초반 주도권을 가지고 오브젝트나 포탑 방패 철거와 같이 초반 격차를 많이 벌려 놓지 않으면 후반에 이동기가 많은 챔프 조합을 상대로 이기기가 쉬워 보이지 않는다.

1분20초 GEN가 올라프의 1레벨 강점을 이용해 바텀과 함께 적 레드를 들어갈 때 아트록스가 탑 라인 가는 것을 포기하고 아군 레드 전투에 합류하는 과정에서 알리스타가 체력이 너무 많이 빠져 전장이탈 상태가 되었다. 아트록스의 합류로 오히려 GEN의 정글과 바텀의 스펠을 모두 사용하게 만들고 레드도 KT가 가져가면서 GEN는 초반 조합의 강점을 아예 잃어버리고 게임이 시작됐다.

3분경 바텀에서 이즈리얼이 레오나에게 물리면서 안 좋았던 바텀 상황이 역전됐다. 상체 부분에서는 올라프가 윗 바위게 먹는 것을 도와주러 오던 오른이 좋지 않은 위치 선정으로 아트록스와 킨드레드에게 선취점을 내주었고, 이는 조합 상 치명적인 장면으로 볼 수 있다. 

6분 대 GEN가 바텀, 미드의 주도권을 가지고 용을 시도해 첫 번째 용을 획득했다. 이후 KT가 오른의 궁극기가 없는 점을 활용해 알리스타까지 불러 전령을 획득했다. 

두 번째 용 싸움 시간이 다가왔을 때, KT가 용 근처 시야가 없는 상황에서 탑에 전령을 사용하는 플레이를 통해 게임 후반을 지향하고자 하는 바를 볼 수 있었다. 15분경 GEN가 바텀에 정글까지 투자해서 아칼리의 점멸을 뽑아 내면서 KT의 바텀 1차 포탑을 밀어냈다. 동시에 KT는 전령을 획득했다.

17분 킨드레드가 올라프에게 돌풍 아이템 효과를 사용해 올라프의 체력을 깎아내며 밀어내는 상황에 오리아나가 2인 궁극기를 적중시키며 킨드레드의 궁극기를 뽑아내고 한타를 시작했다. 그러나 아트록스의 빠른 합류로 인해 킨드레드의 궁극기가 끝남과 동시에 GEN의 정글과 바텀, 그리고 무리해 진입한 오른까지 잡아내면서 세 번째 용까지 획득하며 큰 이득을 봤다.

19분 35초 KT가 바텀에 전령을 풀면서 GEN 바텀 1차 포탑까지 걷어내면서 아칼리의 성장까지 도와줬다. 20분 15초 레오나가 와드 제거 작업 도중 킨드레드에게 처치당한 이후 미드 1차 포탑까지 내어주면서 게임의 흐름은 이미 KT쪽으로 넘어갔다. 22분 50초 GEN는 용 앞 대치 싸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으로 탑에 올라프가 가면서 KT의 탑 1차 포탑을 밀고 네 번째용을 KT에게 내줬다.

GEN는 이대로는 게임을 뒤집을 수 없다는 이야기가 이미 나온 것 같다. 25분 10초 레오나의 진입과 오리아나의 궁극기를 연계했지만 알리스타만 맞으면서 오히려 레오나가 죽고 바론까지 내어주며 KT의 승기가 굳혀졌다. 이후 게임은 KT의 일방적인 경기로 게임이 끝이 났다.


1 0